HOME 뉴스
경기도 ‘중증정신질환자 치료지원 강화방안’ 마련
경기도청/© 뉴스1


(경기=뉴스1) 송용환 기자 = 경기도는 2일 진단비·치료비 지원 확대 등을 담은 ‘중증정신질환자 치료지원 강화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중증질환자의 지역사회 복귀체계를 강화하기 위한 것이다.

도에 따르면 치료지원 강화 방안은 Δ정신질환 의심자 초기진료 시 검사비, 진료비, 약제비 지원 Δ외래치료명령 및 응급입원에 따른 치료비 본인부담금 지원 Δ민간-공공협력체계 구축을 통한 치료중단 환자 관리 강화 등 ‘3대 추진계획’으로 구성돼 있다.

도는 우선 전문의 진단이 필요한 것으로 보이는 정신질환 의심자 500명에게 검사비·진료비·약제비 등 1인당 최대 40만원을 지원한다.

또 자해 및 타해가 우려되는 중증 정신질환자들에 대한 즉각적인 치료가 이뤄질 수 있도록 치료 및 입원 등에 소요되는 본인부담금을 전액 지원하기로 했다.

현재 도내에서 운영 중인 59개 ‘지정 정신의료기관’ 중 5~10개 병원을 선정해 정신질환자를 담당할 전담인력을 배치, ‘민간-공공 협력체계’를 구축해 치료가 중단된 환자들에 대한 관리도 강화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정신질환자를 잠재적 범죄자로 인식해 통제하는 것이 아니라 지속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한 조치”라며 “이들이 지역사회 안에서 적응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되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도내 중증정신질환자는 10만여명으로 정신의료기관 치료자 28%와 관련 시설 및 정신건강복지센터 관리자 15%를 제외한 나머지 57%(약 6만여명)가 미치료 상태인 것으로 추정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