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자치분권시대, 에너지도 지역 중심으로

 

지난 13일 노보텔 앰배서더 수원에서 열린 ‘2019 지역에너지전환 전국포럼’에서 에너지정책 전환을 위한 지방정부협의회와 지역에너지전환전국네트워크, 한국에너지공단은 ‘지역에너지전환 협력을 위한 공동실천선언’을 발표했다.

참여기관들은 “지역이 중심이 되는 시대 흐름에 발맞춰 에너지 패러다임도 지방정부와 시민 역할이 확대되는 방향으로 변화해야 한다”고 밝히며 “지역과 시민이 협력하며 에너지정책 결정 과정에 참여하고, 국가는 지역을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실천사항으로는 △에너지 분권 실현을 위해 노력 △미세먼지·기후변화 대응 협력 △에너지정책 정보 공유 △지역 내 재생에너지 확대 위해 협력 △주민 갈등 예방·해결과 이익 공유 추진 △전국 곳곳을 에너지전환 현장으로 만들기 위한 노력 등이 있다.

엄태영(에너지정책전환을 위한 지방정부 협의회장) 수원시장은 “신(新)기후체제에서 에너지정책의 주체는 중앙정부가 아닌 지역과 시민이 돼야 한다”며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공공기관, 시민사회가 함께 지역 에너지 전환에 대한 공동 목표를 설정하고 비전을 공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치분권TV  webmaster@autonomytv.kr

<저작권자 © 자치분권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치분권TV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